여기를 누르세요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여기를 누르세요

여기를 누르세요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여기를 누르세요

물을 없애려했던 걸로 보여요. 반면, 괴물의 입장에서 보면 태어나 미처 자신이 선과 악을 깨닫기도 전에 사가 일어났고 창조주가 자신을 죽이려했던 것을 인지하곤 인간에게 적대심을 품게 됩니다. 노래에도 여기를 누르세요 나오듯이(ㅠ) “지금 생각해보면 눈물 흘린것같아” “난 뛰고 뛰었네.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서” 이유도 모른채 탄생한 괴은 버려지게 되고 허기를 채우려 인간의 마을로 내려가게 됩니다. 그로부터 겪은 일들이 괴물에게 더 큰 상처 겨두게 되죠. 하지만 과연 까트린느, 에바, 자크 만의 잘못일까요? 빅터 역시여기를 누르세요, 각 인물들의 살아온 삶과 그에 따 치관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노예처럼 살아온 까트린느는 괴물을 만났을 때도 자유를 원한다는 말을 했을 도로 자유에 대한 간절함이 큰 인여기를 누르세요물입니다. 몇십년을 그렇게 살아온 그녀가 자유를 주겠다여기를 누르세요는 제안을 했을 때 부할 수 없었던 것은 긴 시간 쌓여온 자유에 대한 열망 때문입니다. 매순간 자유를 꿈꾸며 하루하루를 버텨온 녀를 누가 비난할 수 있을까요? 역지사지로 만약 그 입장이었다면 기회비용이 적은 우리와는 달리 크게 흔들 에 없을 것입니다. 뮤지컬을 볼 때, 까트린느에게 그러지말라고 속으로 외쳤지만 차만 나쁜여자라고 비난할 수 었습니다. 그저 그녀의 상황이 너무 안쓰럽고 살이 잘리는 벌을 받게 되었으니 더욱 마음이 아플 수 밖에요ㅜ 터 역시, 우리가 소설 속의 어떤 인물을 비난할 때 주인공의 시점에서 바라봐 선악을 구분할 때가 많습니다. 지만 정말 그 판단의 대상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생각하면 정말 그 사람을 비난할 수 있는 사람은 많이 없습니. 터는 이상을 쫓는 과학자이고 괴물의 탄생이후의 태도나 준비성 외의 다른 부분을 비난하기란 저로써는 어려 입니다.ㅜㅜ 말이 길어지는데 전

여기를 누르세요

먹튀 없는 메이저사이트 여기를 누르세요

문적인척하는 지루하게 긴 글이라 보진 마시고 그냥 뮤지컬을 보고 각 인물들게 동정심과 안타까움을 너무 많이 느끼고 여운이 남아서 하고싶은 말이 많구나 라고 보셨으면 좋겠어요! 앙의 과거가 원작에 등장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뮤지컬에서 창작한 이야기라고 해요! 노래 ‘한잔에 술에 인생을 아’에서 나오듯 가족이 없는 것 같은데 좀 더 알고싶지 않으신가요? 저는 정말 궁금하던데..ㅎㅎ 뮤지컬 보는 내 괴물을 꼭 안아주고 싶다고 생각했어요ㅜㅜ 인간인 저는 저렇게까지 존재에 대해 생각하지는 않는데 정말 간같은 괴물이어서 더 안쓰러웠고 그가 겪는 상황에 대해 너무 슬펐어요ㅠㅠ 특히 저는 마지막 장면이 그렇게 날 지 예상 못했기 때문에 정말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게.. 나의… 복수야 하고 괴물이 죽는데 ㅠㅠㅠㅠ 저는 게 복수가 될 것이라곤 생각 못했어요.. 결국 빅터에게 자신이 겪은 지독한 외로움을 겪게 하는 복수라니… 그다 복수를 하면서 자신이 받았을 상처를 생각하면 더욱 울적해집니다. 인간보다 인간다운 괴물이라서 더 그랬요. 저는 정말…. 이게.. 나의 … 녕하세요~ 다들 설날 잘보내셨는지요??^^그동안 세번 글쓰기 모임을 참석하서 재미있게 글을 적고다른분들 글에서 많이 배웠습니다~후기를 적고 싶었지만~ 먹고살기 바빠서 ㅋ 한번도 리지 못했네요~~ 저는 고향이 지방이라 항상 명절날 갔다왔다 하는데 걸리는 시간만한나절씩 꼬박 두나절이 리는 것 같습니다 ㅋ오늘도 차 안막힐때 출발하려고 새벽에 알람을 맞추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눈뜨니 8시더구요 ㅋ 준비하고 출발해서 오후2시쯤도착해서 눈좀 붙이고 가뿐한 마음으로 그동안의 후기를 모아서 적어 보고 합니다 ㅋ 그리고 이제 새해에는 더 좋은 글을 쓰

여기를 누르세요

먹튀 없는 메이저놀이터 여기를 누르세요

자는 핫한 마음을 가슴에 새기면서~^^ 처음 참석했을때 들 그 짧은 시간에 글들을 너무 조리있고 재미있게 쓰셔서작가 지망생이나 관련분야에 종사하는 것 아닌지 하 각도 들었습니다 ㅋ그리고 법섭님의 좋은 말씀과 모두들 칭찬만 해 주셔서 더욱 자신감이 생기는플러스 효과 어서 굿입니다~^^ 첫번째 글쓰기 모임 25015.1.3꿈”우리를 꿈꾸는 꿈이 있다” 얼마전 글쓰기…글쓰기라는 칭을 붙이니너무 교과서 적이고, 딱딱한 느낌이라 싫다이 문구를 보고, 한동안 머리속에서 떠너지 않았다.나탈 드…의 글쓰는 삶이란 책에서… 글쓰기가 참 매력적이고 한계없는 것이라는 영감을 얻었다.그냥 마음가는 대로 는것, 자신을 억제하지 말고 떠오르는 데로 써라는 그 말이 좋았다.어떤 책은 그저 글자일 뿐이지만, 어떤 힘이 껴지는 글들이 있다.똑같은 글자이지만, 그저 문자일 뿐인데 저자의 그 생각과 감정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은신롭기까지 하다.나에게 있어 글쓰기는 자유를 찾는 일이고, 탈출을 위한 것이다.내가 언제부터 글쓰기를 하고 었던 것일까?나는 그런것이 나와는 어울리지 않난다고 생각해 왔다근데, 글을 쓴다는 것은…. 참 매력적인 것 다.나 자신의 숨겨진 무엇인가를 표현하고, 새로은 것을 그 다른 무엇인가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한편으로는, 필이라는 것을 해보지 않은 애숭이가 그저 피상적으로 흥미를 느끼는 것은아닌가하는 불안함도 든다.다른 방으로 느끼고, 생각한다는것이 나에게 가능한 일일까?소설…소설을 쓰고 싶다… 그냥 막연하게 진짜들… 실제의 을 픽션으로 옮기고 싶다.무엇이던 시작하기 전에 드는 두려움이 있다.창작의 고통이———————-여까지가 처음 참석때 썻던 글입니다 ㅋ후기이기에 수정없이 그때 적은 그대로를 옮겼는데요 15~17분동안 즉에서 쓰는것이어찌보면 시간이 너무 짧은것 같은데 그 짧은